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찾기쉬운 생활법령 정보

통합검색박스
  • 크기

주메뉴

본문 영역

책으로 만나보는 생활법령 알기쉬운 e-Book -아직도 법령정보가 어려우시다고요? e-Book도 보고 이해가 쏙쏙~ 어렵지 않아요.

재판내용

K회장과 외동딸이 교통사고로 함께 죽자, K회장의 유산을 둘러싸고 회장의 동생과 사위 간에 다툼이 벌어지는데.......

K회장과 외동딸이 교통사고로 함께 죽자, K회장의 유산을 둘러싸고 회장의 동생과 사위 간에 다툼이 벌어지는데.......

알짜대기업 K회장은 무남독녀 외동딸과 함께 모임에 참석하다가 교통사고가 발생하여 그 자리에서 둘 다 즉사하였습니다. 결혼한 지 석 달 째, 신혼의 단꿈에 빠져있던 사위는 매일 밤 울다 지쳐 잠이 드는데...... 어느 날 K회장의 동생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동생: 우리 형님이 평생 고생해서 모은 재산이니, 형님 재산은 하나 뿐인 동생인 내가 가져가겠네.
사위: 무슨 말씀이십니까? 부부일심동체! 원래 제 아내 몫이니 이제 제가 갖는 게 당연하죠!
동생: 피 한 방울 안 섞인 자네가 가져가는 건 말도 안 되지! 자넨 이제 새장가 가버리면 그만이지 않은가!

평결내용

평결이 되었습니다.
정답은 1번.K회장의 재산은 원래 딸의 몫이므로, 이제 사위가 대신 상속받게 된다. 입니다.

민법 상 상속인에는 피상속인과 일정한 친족관계가 있는 혈족상속인과 배우자가 있다. 배우자는 피상속인의 직계비속, 직계존속이 있는 경우에는 그 상속인과 같은 순위로 공동상속인이 되고, 그 상속인이 없는 때에는 단독상속인이 된다(민법 제1003조 제1항). 혈족상속인은 피상속인의 직계비속, 피상속인의 직계존속, 피상속인의 형제자매, 피상속인의 4촌이내의 방계혈족의 순위로 상속인이 된다(민법 제1000조).
상속은 피상속인의 사망으로 개시되고, 피상속인이 사망 당시 상속인이 존재하여야 한다. 이에 대한 예외로 대습상속이 인정되는데, 상속인이 될 직계비속 또는 형제자매가 상속개시 전에 사망하거나 결격자가 된 경우에 그 직계비속이 있는 때에는 그 직계비속이 사망하거나 결격된 자의 순위에 갈음하여 상속인이 되고(민법 제1001조), 상속개시 전에 사망 또는 결격된 자의 배우자는 그 직계비속과 동순위로 공동상속인이 되고 그 상속인이 없는 때에는 단독상속인이 된다(민법 제1003조 제2항). 한편 2인 이상이 동일한 위난으로 사망한 경우에는 동시에 사망한 것으로 추정한다(민법 제30조).
K회장의 사망 당시 외동딸이 먼저 사망하였으면 사위는 대습상속을 하고, 외동딸이 나중에 사망하였으면 사위는 외동딸의 상속인이 된다. 원래 대습상속제도는 대습자의 상속에 대한 기대를 보호함으로써 생존 생계를 보장하여 주려는 것이고, 동시사망 추정 규정도 자연과학적으로 엄밀한 의미의 동시사망은 상상하기 어려운 것이나 사망의 선후를 입증할 수 없는 경우 동시에 사망한 것으로 다루는 것이 결과에 있어 가장 공평하고 합리적이라는 데에 그 입법취지가 있다. 따라서 민법 제1001조의 '상속인이 될 직계비속이 상속개시 전에 사망한 경우'에는 '상속인이 될 직계비속이 상속개시와 동시에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경우'도 포함하는 것으로 합목적적으로 해석함이 상당하다(대법원 2001. 3. 9. 선고 99다13157 판결).
그러므로 K회장의 재산은 사위가 대습상속을 하게 된다. 다만 외국에서 사위의 대습상속권을 인정한 입법례를 찾기 어렵고, K회장에게 직계존속이 있는 경우에 그 직계존속이 상속인이 되지 못하는 결과가 되므로 그 결과가 공평한 것인지에 대하여 의문이 있다.
평결일 : 2011년 1월 31일
1번을 선택하신 분을 솔로몬으로 임명합니다.

당신의 선택은?

  • K회장의 재산은 원래 딸의 몫이므로, 이제 사위가 대신 상속받게 된다.

    62%25명

  • 이미 딸이 사망한 이후이므로 사위가 상속받을 수 없고, K회장의 동생이 상속받게 된다.

    7%3명

  • 둘 다 상속인이 되므로 K회장의 재산을 함께 상속받게 된다.

    30%12명

민원성 의견은 국민신문고 일반민원신청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기타 의견

  • 백두산호랑이
    2011.01.24
       댓글
    딸이 살아있었다면 딸이 상속인이 되니까, 그 배우자인 사위가 상속하는 것이 맞을 겁니다.
    실제로 이런 사람 있다면 억세게 운좋은 사람이네요.
  • 소피아
    2011.01.24
       댓글
    어디서인지 기억은 안나는데 실제로 이런 일이 있었다고 들은 거 같아요~ ^^ 사위가 상속받았던 거 같은데,,, 암튼 1번 찍었습니다. *^^* 그치만 확실히 말은 안되는 같아요.....
  • 靑雲
    2011.01.24
       댓글
    이래서 결혼하는 즉시 혼인신고가 필수!!
  • 꿀물
    2011.01.25
       댓글
    어려워용~~^0^ 그치만요, 회장 할아버지 동생이니깐 할아버지 동생도 받을거 같고, 사위님도 받을거 같고, 암튼 법적으로 다 받게 될거 같은데 그치 않을까용??
  • 백두산호랑이
    2011.01.25
       댓글
    등록자에 의해 삭제 되었습니다.
  • 백두산호랑이
    2011.01.25
       댓글
    ㅎㅎ꿀물님 상속이란게 그렇게 여기저기 다 주는게 아닙니다. 법적으로 상속인이 되어야 상속받을수있는건데, 딸과 아버지가 같이 죽어버려서 제가 구체적인 법적 판단까지는 못하겠습니다만, 여기서 회장 동생이 상속인이 될 일은 없을 거 같습니다. 음 근데 난 왜 부러운 걸까요 ㅡㅡ ;;
  • 백재연
    2011.01.25
       댓글
    피상속인 사망시 상속 우선순위는 1. 직계비속 2. 직계존속 3. 형제자매 4. 4촌이내 방계혈통 이렇게 됩니다. 근데 만약 상속인이 사망하는 경우에는 이해관계자가 대리상속이 가능하게 되어있기 때문에 직계비속인 딸의 배우자가 대리상속을 받게 됩니다.
  • 백재연
    2011.01.25
       댓글
    회장님의 형도 상속순위에 포함되어 있기 떄문에 회장의 재산이 모두 회장 사위에게 들어가는 것에 대해 유루분권 청구를 하면 그 외의 제산에 대해 유류분을 받을 수 있습니다. (단, 유류분권은 상속의 4순위인 4촌이내 방계혈통은 제외됩니다)
  • 백두산호랑이
    2011.01.26
       댓글
    백재연님 의견 많은 참고가 되었습니다만, '이해관계자의 대리상속'이란 말은 제가 처음 들어보는군요.,, 상속순위가 정해져있다고 해서 상속인이 된다고 할수 없고, 유루분이란 건 상속과는 성격이 다른 걸로 알고 있습니다. 음.. 좀 찾아봐야겠네요 ㅎㅎ
  • 백재연
    2011.01.27
       댓글
    등록자에 의해 삭제 되었습니다.

본 부분은 페이지 네비게이션 부분입니다.

1 2 다음 마지막 페이지로

내용과 무관한글, 광고성 글, 상호 비방, 법적 책임을 동반할 수 있는 글은 참여자등의 보호를 위하여 임의 삭제됩니다.

하단 영역